삼성이야기 - 삼성그룹 블로그

닫기

메뉴

삼성캐스트 바로가기

삼성그룹 인기영상이 다 모였다!

삼성캐스트26편 판다를 부탁해 보러가기

ZOOM in SAMSUNG

삼성 투모로우 솔루션 편32편 삼성 투모로우 솔루션 편 보러가기

줌인삼성 바로가기
뉴스레터 바로가기

매주 화/금에 만나는 삼성의 최신 뉴스!

삼성뉴스레터

NEWS

2017년 가전&모바일을 한 눈에! CES 2017 삼성전자 프레스 컨퍼런스 현장 스케치

2017.01.05

라스베이거스 만달레이베이호텔 컨벤션센터에서 개최된 CES2017

CES2017 프레스 컨퍼런스를 보러온 사람들

가전 제품은 앞으로 얼마나 더 진화할 수 있을까요? 4일 오후 2시(이하 현지 시각) 삼성전자가 미국 라스베이거스 만달레이베이호텔 컨벤션센터(MandalayBay Hotel Convention Center)에서 개최한 ‘CES 2017 프레스 컨퍼런스’는 그 질문에 대한 해답을 확인할 수 있는 자리였습니다.

이날 행사장에선 다양한 볼거리와 즐길 거리가 쏟아졌습니다. 기존 방식을 완전히 탈피한 혁신적 변화, 사용자 개개인의 취향에 따라 세심하게 설계된 디자인, 소통과 연결로 공유의 장(場)을 이끌어갈 사물인터넷(Internet of Things, 이하 ‘IoT’) 연계성까지…. 세계 각국 미디어의 취재 열기로 뜨거웠던 프레스 컨퍼런스 현장 풍경을 정리했습니다.

 

“TV의 미래 궁금하다면 QLED TV에 주목하라”

삼성전자 북미총괄 사장

가장 먼저 연단에 오른 이는 팀 백스터(Tim Baxter)<위 사진> 삼성전자 북미총괄 사장. 그는 “북미 지역 TV∙가전 시장에서 삼성전자의 점유율은 지속적으로 상승하고 있다”며 “삼성전자가 꾸준히 성장할 수 있었던 배경엔 고객과의 소통이 자리 잡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실제로 삼성전자 북미총괄은 자체 개발 애플리케이션(이하 ‘앱’) ‘삼성 플러스(Samsung Plus)’를 통해 2500만 명 이상의 현지 고객과 소통하고 있습니다.

삼성전자 북미총괄 소비자가전부문 전무

뒤이어 등장한 조 스틴지아노(Joe Stinziano)<위 사진> 삼성전자 북미총괄 소비자가전(CE)부문 전무는 기조 연설에서 ‘2017년 삼성 TV’의 키워드를 △화질 △디자인 △스마트 기술 등 세 가지로 소개했습니다.

이에 앞서 지난 3일 삼성전자가 최초로 공개한 QLED TV는 프레스 컨퍼런스 현장에서도 큰 관심을 모았습니다. 스틴지아노 전무는 “QLED TV 디스플레이는 TV 화면 성능의 미래”라고 강조했습니다. 그 근거로 꼽은 특징은 △메탈 퀀텀닷 기술 적용을 통한 컬러 볼륨 100% 구현 △1500니트에서 2000니트 사이의 최고 밝기로 한층 풍부한 색상 표현 △깊이 있는 블랙 컬러 구현 가능 △어느 위치에서도 왜곡 없이 넓은 시야각 확보 등 크게 네 가지 입니다. 그는 “투명 케이블인 인비저블 커넥션과 노갭(No-gap) 월마운트, 세 가지 종류의 스탠드 등은 TV를 더욱 아름답고 편리하게 만들어줄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이원진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부사장

청중의 관심은 자연스레 QLED TV로 시청할 수 있는 콘텐츠에 집중됐습니다. 스틴지아노 전무에 이어 무대에 오른 이원진<위 사진>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VD)사업부 부사장은 QLED TV의 가능성을 ‘홈엔터테인먼트 허브’ 역할에서 찾았다. 그는 “CES 2017와 시기를 같이해 △스포츠 △음악 △TV 플러스 등 사용자 행태를 고려한 맞춤형 서비스를 선보이게 됐다”며 “국내외 다양한 파트너사와의 제휴를 통해 새롭고 풍부한 스마트 TV 시청 경험을 지속적으로 확대해갈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스틴지아노 전무가 소개하는 사운드 플러스와 무선스피커

최고 화질의 TV와 새로운 차원의 엔터테인먼트 콘텐츠가 갖춰진다 해도 고품질 음향이 뒷받침되지 않으면 여러모로 아쉬움이 남습니다. 그런 의미에서 이날 스틴지아노 전무가 소개한 사운드 플러스와 무선 스피커 ‘H7’은 최상의 TV 시청 경험을 위한 구원투수 같았습니다. 이날 그는 “사운드 플러스는 일체형 디자인에 5개 트위터(tweeter, 고음 재생용 스피커)와 6개 미드레인지(midrange, 중음역 재생용 스피커)를 갖춘 사운드바”라며 “모든 사운드바와 무선스피커가 초고음질(UHQ) 사운드를 지원, 만족스러운 음향이 곁들여진 엔터테인먼트 경험을 기대해도 좋다”고 말했습니다.

 

“플렉스 시스템, IoT 환경에 최적화된 세탁·건조기”

삼성,삼성그룹,삼성그룹블로그,삼성전자,삼성전자뉴스룸,ces,ces2017,CES 2017 프레스 컨퍼런스,미래먹거리,

존 헤링턴(John Herrington)<위 사진> 삼성전자 북미총괄 CE부문 부사장은 급변하는 가정 환경에 걸맞은 시스템 생활 가전을 소개했습니다. 이 자리에서 가장 큰 주목을 받은 제품은 ‘플렉스 시스템(Flex system)’. 드럼형∙전자동 세탁기가 하나의 기기로 통합된 ‘플렉스워시(Flex Wash)’는 실용성과 유연성을 두루 갖춰 세탁 속도·과정을 대폭 줄인 제품입니다. 플렉스워시와 함께 공개된 ‘플렉스드라이(Flex Dry)’는 별도 건조가 필요한 세탁물을 넣을 수 있는 개별 건조대를 갖춰 민감한 세탁물에서부터 대형 침구류까지 한 번에 건조할 수 있도록 설계됐습니다. 헤링턴 부사장은 “편리함과 유연성은 소비자의 삶을 한층 편리하게 만들어주는 혁신”이라며 “IoT 환경에 완벽하게 대응할 수 있는 플렉스 시스템은 사용자의 세탁 시간 절약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헤링턴 부사장이 설명하는 빌트인 가전

헤링턴 부사장이 다음으로 소개한 제품은 빌트인 가전이었습니다. 빌트인 가전은 최근 전 세계 가전 시장에서 뚜렷한 성장세를 기록 중인 만큼 소비자의 기대치도 한껏 높아져 있는 상황입니다. 그는 “삼성 빌트인 가전은 품질이 뛰어난 건 물론, 다양한 스타일에 어울리는 디자인을 갖췄다”며 “특히 △냉장고 △월(wall) 오븐 △콤비 오븐 △쿡탑 △후드 △식기세척기로 구성된 프리미엄 라인업은 제품 본연의 조리 성능을 끌어올리는 건 물론, 사용자에게 ‘스마트 주방’ 경험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날 공개된 2017년형 삼성 빌트인 가전은 △(블랙)스테인리스 마감재 채택 △카운터 뎁스(counter depth, 냉장고 깊이를 주방 조리대와 비슷하게 맞춘 디자인) 냉장고 △전용 앱(‘삼성 스마트 홈’)을 활용한 IoT 연동성 강화 등의 특성으로 청중의 시선을 사로잡았습니다.

삼성 냉장고 패밀리허브

지난해 CES에서 첫선을 보인 삼성 냉장고 ‘패밀리허브’는 가족 간 유대감을 강화하고 식자재를 손쉽게 관리할 수 있는 특징으로 큰 관심을 모았습니다. 이날 공개된 ‘패밀리허브 2.0’은 이전 모델에 비해 ‘소비자 맞춤형 경험’이 한층 강화된 제품입니다. 스크린은 커졌고 UI(User Interface)는 깔끔해졌으며, ‘패밀리 프로필(Family Profiles)’ 등 신규 기능 덕에 연결성이 한층 강화됐습니다. (패밀리 프로필은 모든 사용자가 자신만의 아바타를 설정, 메모와 일정 등을 자유롭게 공유할 수 있도록 한 기능입니다.)

S보이스(S-voice) 플랫폼을 활용, 냉장고에 음성 인식과 명령 수행 기능을 부여한 대목에선 ‘냉장고도 사용하기에 따라 얼마든지 훌륭한 개인 비서로 변신할 수 있다’는 사실을 새삼 깨달았습니다. 헤링턴 부사장은 “전혀 새롭고 독특한 콘셉트에서 출발한 패밀리허브는 불과 1년 만에 기존 주방의 개념 자체를 바꾸는 혁신적 기술로 자리 잡았다”며 “2.0 모델을 선보이며 새로운 앱과 강화된 기능, 다양한 파트너십으로 그 잠재력을 한층 강화한 패밀리허브의 매력을 직접 경험해보라”고 강조했습니다.

 

최초 게이밍 노트북 ‘오디세이’ 공개에 환호성

기어S3 소개하는 삼성전자 북미총괄 모바일부문 부사장

한편, 알라나 코튼(Alanna Cotton)<위 사진> 삼성전자 북미총괄 모바일부문 부사장은 이날 삼성전자가 새롭게 선보이는 모바일 기기를 소개했습니다. 특히 지난해 IFA 당시 최초로 공개됐던 삼성 기어 S3의 경우, 새롭게 체결된 파트너십 관련 소개가 덧붙여져 눈길을 끌었습니다. △이스라엘 출신의 세계적 산업디자이너 아릭 레비(Arik Levy)와의 협업을 거쳐 완성된 시곗줄 △글로벌 음악 스트리밍 서비스 스포티파이(Spotify) 재생 목록을 편리하게 불러올 수 있는 기능 △BMW 커넥티드 서비스 등이 특히 주목 받았습니다.

삼성 신형 노트북 오디세이

이어 삼성 신형 노트북 ‘오디세이(Odyssey)’가 공개되자 객석을 지키던 게임 마니아들은 환호성을 질렀습니다. 오디세이는 삼성전자가 최초로 선보이는 게임 전용 노트북. △고성능 저장 장치와 메모리 △최첨단 열관리 시스템 △최고 성능을 갖춘 디스플레이와 그래픽 카드 등을 겸비해 최적의 게이밍 환경을 구축한 게 특징입니다. 코튼 부사장은 “오디세이는 당신이 어떤 장르의 게임을 원하든 자유롭게 즐길 수 있는 환경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관객들 “굉장하다… 시판되면 당장 사고 싶을 정도”

삼성,삼성그룹,삼성그룹블로그,삼성전자,삼성전자뉴스룸,ces,ces2017,CES 2017 프레스 컨퍼런스,미래먹거리,

첨단 기술이 잇따라 선보여서였을까, 현장 반응은 무척 뜨거웠습니다. 미국인 스콧(Scott Ertz, 39)<위 사진 맨 왼쪽>씨 일행은 QLED TV를 접하곤 “굉장하다”며 감탄사를 연발했습니다. 평소 “공학 기술에 대해 관심이 많다”는 스콧씨는 “화려한 디스플레이가 무척 흥미롭더라”며 “디자인도 무척 세련돼 (내가 근무하는) 스튜디오에 한 대 설치하고 싶다”고 말했습니다.

스콧씨와 함께 행사장을 찾은 마리사(Marissa Schiereck)<위 사진 왼쪽에서 네 번째>씨는 노트북 오디세이 공개 소식에 “삼성이 드디어 일을 낸 것 같다”며 흥분을 감추지 못했습니다. “게임 하는 게 취미”라는 그는 “오늘 발표된 오디세이 관련 정보 중 메모리와 업그레이드된 사양이 특히 마음에 든다”고 말했습니다. 볼케이노 키보드 역시 마리사씨의 시선을 빼앗은 매력 포인트. 그는 “볼케이노 키보드는 게임 사용자라면 누구나 편리하고 유용하게 쓸 수 있을 것 같다”고 평가했습니다.

플렉스 시스템에 대해 감탄한 미국인 라비씨

이날 공개된 가전 제품 역시 큰 주목을 받았습니다. 프레스 컨퍼런스 직후 만난 미국인 라비(Robby Payne, 37)<위 사진>씨는 플렉스 시스템에 대해 “서로 다른 종류의 빨래를 동시에 할 수 있다는 점이 실용적이어서 아내가 무척 좋아할 것 같다”며 “IoT 기술을 통해 스마트폰으로 작동할 수 있다는 것도 상당히 흥미로워 제품이 시판되면 집에 꼭 들이고 싶다”고 밝혔습니다.

패밀리허브 2.0 냉장고의 화이트보드 기능이 인상적이었다는 요한씨

업무차 행사장을 찾았다는 요한(Johan Putingan)<위 사진>씨는 “패밀리허브 2.0 냉장고의 화이트 보드 기능이 가장 인상적이었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가족이 모두 바빠 자리를 비울 때가 잦은데 패밀리허브가 있으면 서로 소통하는 시간을 만들 수 있을 것 같다”며 “패밀리허브는 가까운 미래에 주방뿐 아니라 일상 풍경 전반을 변화시킬 제품”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이날 행사는 첨단 제품을 통해 인류의 미래상을 엿볼 수 있는 계기가 된 자리였단 점에서 상당히 인상적이었습니다. IoT 기술 도입으로 연결성이 대폭 강화된 전자제품은 사람들의 일상을 더욱 편리하고 가치있게 만들어줄 것입니다. 첨단 기술과 제품을 통해 새로운 IoT 생태계를 만들어가고 있는 삼성전자의 행보가 기대를 모으는 건 그 때문입니다.

(※프레스 컨퍼런스 중계 영상은 아래 링크를 참조하세요. 32분 정각부터 재생하면 본 행사를 바로 감상하실 수 있습니다)

(출처: 삼성전자 뉴스룸
https://news.samsung.com/kr/?p=312189)

삼성전자 뉴스룸 새 창으로 바로가기

NEWS 삼성소식 의 다른 글

Loading

욕설, 비방 혹은 게시글과 상관없는 내용의 댓글은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삼성그룹 계열사 소셜미디어 바로가기

  • 홈페이지
  • 페이스북
  • 트위터
  • 블로그
© SAMSUNG, All rights reserved.
삼성그룹 블로그 관련 문의사항은 samsungblog@samsung.com으로 보내주세요.
TOP